(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정의화 국회의장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마주 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정의화 국회의장이 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마주 보고 있다.

청와대 신년 인사회…"개혁안되면 미래 30년 성장기반 공허한 메아리"
"中 경제둔화 우려에 한반도 외교안보 잠시도 마음 놓을 수 없어"
"정신 집중해 화살쏘면 바위도 뚫을 수 있어"


박근혜 대통령은 4일 "10년 뒤 우리나라가 무엇으로 먹고살지, 우리 청년들이 어떤 일자리를 잡고 살아가야 할지를 생각할 때마다 두려운 마음이 들곤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의화 국회의장을 비롯한 5부 요인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여당 지도부, 경제5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이 같이 말하면서 "그때마다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4대 구조개혁을 반드시 마무리해야한다는 절박감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이 바라는 경제활력의 불꽃이 일어나지 못하고, 우리 청년들이 간절히 원하는 일자리와 미래 30년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공허한 메아리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올해 대내외적 경제 여건에 대해 "세계경제가 여전히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특히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 경제의 둔화가 우려스럽다"면서 "청년일자리, 기업경쟁력 약화, 인구절벽 등 당장 우리가 극복해야 할 내부과제들도 산적해 있고,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역시 잠시도 마음을 놓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런 상황일수록 우리가 변화와 개혁을 이루지 못하다면 과거로 돌아가 국가적으로 어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며 "경제개혁과 국가혁신의 과제들은 우리의 미래가 달려있는 것들이고, 후손들을 위해 반드시 매듭을 지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우리는 전쟁의 폐허와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 세계가 놀란 발전을 이뤄냈다"면서 "우리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신을 집중해 화살을 쏘면 바위도 뚫을 수 있다는 옛 말씀이 있다"면서 "지금 우리 앞에 많은 난관과 도전이 있지만, 우리가 마음과 힘을 하나로 모은다면 못해낼 일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lkb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