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와 몽골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이 임금의 90% 이상을 북한당국에 상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주 북한인권정보센터 연구원은 2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 밖의 북한:몽골과 폴란드 지역’ 세미나에서 “폴란드 내 북한 노동자의 소득은 북한당국이 공제하는 금액과 중간 관리자의 착복으로 급여의 10분의 1인 월 100달러 이하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몽골에 있는 북한 노동자도 급여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650달러를 매달 상납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는 북한 해외노동자 현황 파악을 위해 올해 하반기 몽골 2회, 폴란드 1회 현장 조사를 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북한은 몽골 울란바토르에 약 800명, 폴란드에 1700~1800명의 노동자를 파견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