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요금 조회·납부는 스마트폰으로...모바일어워드 대상

[한경닷컴 콤파스뉴스=양세훈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의 대표 어플리케이션(앱) '스마트한전'이 지난 26일 '2015 대한민국 모바일 어워드에서 공공서비스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스마트한전'은 'Anytime Anywhere(언제, 어디서든)'이라는 모토 아래 모바일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0년 아이폰을 시작으로 2011년 안드로이드 서비스를 오픈했으며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수 70만 건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방문자는 7000명 이상으로 서비스 이용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 앱은 전기요금 조회와 납부 및 요금계산 뿐 아니라 간단한 업무처리나 처리결과 조회, 고장신고 및 위험설비 제보, 사업소 찾기 등 꼭 필요하고 고객이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6년에는 사용자 중심으로 전면적인 앱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모바일 이사정산납부 등 원스톱 업무처리를 새롭게 도입하고, 기존 메뉴 중 복잡한 처리절차는 단순화하는 등 사용자가 좀 더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면에서 개선될 예정이다. 앱 이용시 불편한 점이나 개선사항은 홈페이지 또는 앱을 통해 접수받고 있다.





양세훈 한경닷컴 QOMPASS뉴스 기자 twonews@asiaee.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