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3일 약 나흘 일정으로 북한 평양을 방문한다고 중국 신화통신 영문판이 18일 보도했다. 하지만 유엔 대변인은 반 총장의 다음 주 여행 일정에는 현재 방북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혀 평양 방문이 실제로 이뤄질지 주목된다.

신화통신은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신화통신에 반기문 총장이 다음 주 월요일(23일) 평양을 방문하며, 약 4일간 머무를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반 총장이 비행기를 이용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의 고려항공편을 이용할지에 대해선 답변을 거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구체적인 일정이 현재 확정하는 단계에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

신화통신은 이날 애초 '화요일'(24일)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가 곧바로 '월요일'(23일) 방문한다고 수정해 기사를 전했다. 신화통신은 중문판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인 '신화국제'를 통해서도 "북한 소식통은 18일 신화사 기자에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달 23일부터 북한을 방문한다고 말했다"고 속보 형태로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