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리는 규제개혁장관회의 및 민관합동 규제개혁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규제 개혁의 추진 성과를 점검한다.

이날 회의는 지난해 3월과 9월, 지난 5월 등 그동안 3차례 열린 규제개혁장관회의에서 논의된 과제들의 후속 조치를 점검하는 자리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경제활성화와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규제개혁이 최우선 과제라는 점을 강조하고 규제개혁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해왔다.

'함께 푸는 규제 빗장! 달려라, 한국경제'를 슬로건으로 한 회의에서는 기업활력 제고 및 기술혁신 촉진을 위한 규제개혁과 미래 성장동력·서비스 분야의 규제개혁을 주제로 보고와 함께 토론이 진행된다. 이날 회의는 KTV 등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 관련 부처 장관과 규제개혁위원장 및 위원, 경제5단체장, 중소기업 옴부즈맨 관련 민간참석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