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우호관계 걸림돌 풀기위한 의미있는 시도"
"위안부 문제 완전 정리 못해 유감" 아쉬운 평가도 나와

새누리당은 2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발전되고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 구축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신의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일 정상회담은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한 한 보 진전된 합의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이은 먼저 위안부 문제 조기 타결을 위해 양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한 회담 결과에 대해 "미래 지향적인 한일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역사인식 등 산적한 현안 해결이 먼저"라며 "양국 우호관계에 걸림돌이었던 문제들을 구체적으로 풀어내기 위한 의미 있는 시도"라고 말했다.

또 북핵 문제 대응을 위해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선 "북한의 도발에 대한 한일 양국의 공통의 견해를 확인하고, 함께 대응하기로 한 것은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 평화를 지키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향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문제나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양국이 경제분야에서도 진정한 협력을 이어나갈 것을 확인했다는 것은 이번 회담의 경제적 성과"라고 밝혔다.

다만 여당 일각에서는 양국 관계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의 구체적인 사과를 받아내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일의원연맹 소속 새누리당 김태환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정부는 정부 채널대로, 의원은 의원 채널대로 백방의 노력을 기울였는데 오늘 위안부 문제를 완전히 정리하지 못한 것은 정말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신영 기자 yk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