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담시간 예상보다 늘어
위안부문제 진전될 지 주목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일 오전 10시부터 오찬 없이 1시간30분 동안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 당초 예상했던 30분보다 한 시간가량 늘어난 것이다. 위안부 문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 한·일 간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오갈 것이란 관측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정상회담 전날인 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고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했다. 그러나 핵심 쟁점인 위안부 문제에서는 여전히 입장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 간 팽팽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한국 측은 △아베 총리의 직접 사과 △주한 일본 대사관의 피해자 면담 및 사과 △일본 정부의 예산을 통한 피해자 보상 등 일본의 ‘성의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일본 측은 아베 총리의 이번 방한이 한·중·일 3국 협력을 위한 것인 만큼 위안부 문제가 부각되는 데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새로운 사죄나 보상 등 진전된 입장을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위안부 제도에 일본군이 관여한 사실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를 계승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1일 출국 전 “지역과 세계가 직면한 여러 과제에 대해 솔직히 의견을 교환함으로써 의미있는 회담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도 회담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