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종걸, 朴대통령-여야지도부 티타임도 참석

새정치민주연합은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한 국회 본회의에 참석키로 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으며, 곧이어 소집된 의원총회에서 이를 추인할 방침이다.

새정치연합에서는 역사 교과서 문제로 여야가 대립하고 있던 지난 25일 밤 불거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정부의 '비밀 태스크포스(TF) 의혹' 논란 이후 본회의 불참 강경론이 고개를 들었으나, 결국 발목잡기라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 이같이 최종 가닥을 잡았다.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는 시정연설 직전에 열리는 박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간 티타임에도 참석키로 결정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항의표시에서 박수를 치지 않고 기립하지 않는 등 '침묵시위'를 하는 쪽으로 방향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의 의사표현을 침묵시위로 하자고 얘기됐다"며 "경청이 아니라 침묵시위 정도로 비쳐지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