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대법관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도 진통

2014년도 결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28일 예정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은 예산결산심사특별위원회 내에 특수활동비 개선소위를 설치하지 않으면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누리당이 소위설치를 수용하지 않으면 야당도 본회의를 열지 못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협상이 서로 주고받는 형태가 돼야 하는데, 여당은 야당의 요구를 무조건 받아들일수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라며 "본회의를 그냥 열어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 변화가 없다면 새정치연합은 (본회의 없이) 바로 의원 워크숍을 열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기택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역시 진통을 겪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후보자가 대법관 구성의 다양성을 해친다는 점이나, 병역논란 등을 문제삼아 보고서 채택 불가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인청특위 오제세 위원장이 이날 오전 여야 간사와 다시 협의를 벌이기로 해,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열려 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그러나 "보고서를 채택할지는 청문위원들이 정할 일이고, 그렇다고 특수활동비 소위와 별개로 이것(청문보고서 채택)만을 위한 본회의를 열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현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