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건 "남북 건설적 방향으로"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 북한 대표로 참석했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는 27일 “북남관계가 통일을 지향하는 건설적인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했다.

김양건은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을 받고 “북과 남은 이번 접촉에서 이룩된 합의정신을 귀중히 여기고 극단적인 위기를 극복한 데 그칠 것이 아니라 북남관계를 통일을 지향하는 건설적인 방향으로 전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사실 북과 남은 애당초 이번과 같은 비정상적인 사태에 말려들지 말았어야 한다”며 “쌍방은 복잡한 문제가 발생할수록 이성과 절제를 잃지 말아야 하며 그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