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호관계·한반도평화 역할·독립항쟁 역사 감안"

정부는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의 항일 전승절 기념행사로 열리는 군사 퍼레이드(열병식)에 참관키로 한 것과 관련, "(전승절) 행사의 성격과 의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전쟁에 참전한 중국군의 열병식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에 대해 한국에서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70년 전에 전쟁에서 이긴 것을 기념하는 행사로 그 성격과 의미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결정은) 이웃 국가인 중국과의 우호협력 관계를 고려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하고 또한 중국에서의 우리 독립 항쟁의 역사를 기리는 측면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남북 긴장 상황에서 중국이 북한에 자제를 요청한 것이 퍼레이드 참관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서도 "(위의) 3가지 요소를 감안해서 결정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남중국해, 인권 문제나 중국의 불투명한 군비 확장에 대해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그 내용과 전승절 행사와는 직접적 관련이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유럽 등 일부 국가의 외교장관이나 일본·독일·영국 등에서 전직 총리가 참석한다며 "전 세계에서 지도급 인사들이 많이 참석하는 국제적 행사"라고 언급했다.

한편 노 대변인은 이번 행사에 참석하는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와 박 대통령의 면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급이 안 맞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kimhyo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