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朴대통령 열병식 참석에 따른 결정"

다음 달 3일 중국에서 열리는 '항일전쟁 및 세계 반(反) 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행사에 참가하는 우리 군 대표단이 열병식에도 참석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27일 "중국 전승 기념행사에 참가하는 우리 군 대표단 3명이 열병식에도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열병식에 참석하기로 한 데 따라 대통령을 수행하는 군 대표단도 자연스럽게 참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26일 저녁 박 대통령이 이번 전승 기념행사의 핵심 일정인 열병식에도 참석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이 개최하는 열병식에 한국 정상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전승 기념행사에 참가하는 우리 군 대표단은 정경두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공군 중장), 박철균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육군 준장), 최석윤 합참 군사협력과장(해군 대령) 등 3명이다.

우리 군 대표단이 중국 전승 기념행사에 처음으로 참가할뿐 아니라 열병식에도 참석하는 것은 양국 군의 우의를 다지는 상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 군은 열병식에 직접 참가하는 병력은 파견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전승 기념행사에 군 참관단을 보내되 열병식 참가 병력은 파견하지 않기로 한 국가로 한국을 비롯한 14개국을 꼽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