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중국과 우호협력관계 고려"
박근혜 대통령은 내달 2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튿날 톈안먼 광장에서 열리는 중국의 ‘항일 전쟁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전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의 핵심 일정인 열병식에 참석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 대통령은 시 주석의 초청으로 9월3일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인 전승 70주년 기념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9월2일부터 4일까지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방중 일정을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내달 2일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튿날 오전 10시부터 11시30분까지 톈안먼 광장에서 열리는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이어 낮 12시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인민대회당에서 개최되는 시 주석 주최 오찬 리셉션에 참석하기로 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열병식 참석과 관련해 “이웃 국가인 중국과의 우호협력 관계를 고려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는 중국이 되길 바라고, 또한 중국에서의 우리 독립 항쟁 역사를 기리는 측면을 감안해 열병식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내달 3일 오후 상하이로 이동해 4일 오전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 재개관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어 동포 오찬 간담회와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기로 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