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문 잉크 마르기도 전에 '뒤통수'

북한 조선중앙TV 나와 주장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서 북측 대표로 참석했던 황병서 북한 군 총정치국장이 25일 북한 조선중앙TV에 출연해 남측 당국이 근거 없는 사건을 만들어 일방적인 행동으로 북측을 자극했다고 주장했다.

황 총정치국장은 이날 조선중앙TV 방송에서 남북 간 접촉 경위와 합의 타결 내용을 직접 전했다. 그는 “이번 북남 고위급 긴급 접촉을 통해 남조선 당국은 근거 없는 사건을 만들어 일방적으로 벌어지는 사태들을 일방적으로 판단하고 일방적인 행동으로 상대측을 자극하는 행동을 벌이면 정세만 긴장시키고, 있어서는 안 될 군사적 충돌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는 심각한 교훈을 찾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에 대한 유감 표명을 하자마자 ‘근거 없는’ 사건이었다고 부인한 것이다.

그는 “우리는 이번에 공동의 노력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새로운 분위기가 마련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남측 당국이 이번 북남 고위급 긴급 접촉에서 이룩된 합의 정신을 진지한 자세로 대하고, 그 이행에 적극 나섬으로써 관계 발전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황 총정치국장은 “이번 북남 고위급 긴급 접촉에서 이룩된 합의는 북남 사이의 군사적 대결과 충돌을 막고 긴장을 완화하며 북남관계를 개선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원칙적인 투쟁과 성의있는 노력의 결과”라고 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