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권역별 비례-국민경선 별개…각각 제도 만들어야"
황진하 "비례대표 늘어 연동 협상에 한계…다시 제안하길"

새누리당은 5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오픈프라이머리(국민경선제)의 '일괄타결'을 제안한 것과 관련, 국회의원 정수 확대 가능성을 들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무성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각각의 부분에 대한 개혁적 제도가 만들어져야 하는데 어떤 한 개혁을 위해 다른 부분을 붙여서 한다는 것은 조금 수용하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하여튼 모처럼 야당 대표가 제안한 것인 만큼 신중하게 잘 검토해보겠다"며 예를 차렸다.

김 대표는 오픈 프라이머리와 권역별 비례대표제는 각각 공천, 선거구제와 관련된 이질적 사안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그러니까 별개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 사견을 전제로 "비례대표를 확대하는 것은 정치 발전에 도움이 안된다"면서 "비례대표가 원래의 취지대로 제대로 운영되지 않아왔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표는 전날 별세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상천 상임고문의 빈소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대해 "우리에게 맞지 않는다"고 일축한 바 있다.

황진하 사무총장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문 대표의 제안에 대해 "오픈 프라이머리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한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나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이 문제를 연결하는 문제는…"이라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특히 황 사무총장은 "권역별 비례대표제가 나름대로 이점이 있지만, 비례대표제가 가진 고유의 특성을 퇴색시킨다"면서 "또 이를 채택할 경우 부득이하게 의원 정수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우려 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심각한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야당도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 뒤에 다시 제안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2:1로 하라는 헌재 결정을 보면 의석수가 늘어나니까 당연히 비례대표를 줄일 수밖에 없다.

(비례대표를) 줄이는데 권역별 대표를 어떻게 하느냐"면서 "(권역별 비례와 국민경선을) 연동시킨다는 것은 딜(협상)에 있어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배영경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