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민간단체가 23일 개성에서 광복 70주년 계기 8·15 남북공동행사 개최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8·15 공동행사 성사를 위해 오는 31일 개성에서 추가 협의를 진행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개성 실무접촉은 남측의 '광복 70돌, 6·15 공동선언 15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이하 남측 준비위)가 지난 6일 북측의 '6·15 공동선언 15돌·조국해방 70돌 민족공동행사 준비위원회'(이하 북측 준비위)에 8·15 공동행사를 논의하기 위해 만나자고 제안했고, 지난 20일 북측이 호응하면서 성사됐다.

통일부는 전날 8·15 남북공동행사 논의를 위한 남측 준비위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

북측은 이날 실무접촉에서 다음달 13∼15일 개최되는 자신들의 민족통일대회에 참여해달라고 남측 준비위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족통일대회는 백두산 자주통일 대행진 출정식과 평양과 판문점에서 개최되는 평화와 통일을 위한 모임, 자주통일결의대회 등의 행사로 구성된다.

남측 준비위는 8·15 공동행사를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개최하고 남북이 상대방의 행사에 교차 참여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준비위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기념식과 함께 문화행사와 학술대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

북측 준비위는 남측 준비위의 제안에 확답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준비위는 지난 5월 중국 선양(沈陽)에서 사전접촉을 갖고 6·15 공동행사 서울 개최에 잠정 합의했으나 6·15 공동행사의 성격과 8·15 공동행사 개최 장소 논란 끝에 무산된 바 있다.

이번에도 개최 장소 논란을 극복해야 공동행사가 최종 성사될 전망이다.

8·15 광복 70주년 공동행사는 민족 정통성을 과시할 수 있다는 상징성이 큰 행사인 만큼 남북 양쪽이 모두 탐을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남측 준비위에서 제시한 서울과 평양의 8·15 행사에 남북이 교차 참석하는 일종의 타협안에 북측이 호응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 뮤직' 전력 재정비…'애플 뮤직' 공습 대비] [2.0 가솔린보단 1.7 디젤에 끌려, 신형 K5] [난데없는 LG전자의 구글 피인수설…시장 흔든 이유는?] [수입차, '새 얼굴' 앞세워 하반기 국내 시장 '공략'] [잘 나가는 '대용량 커피'…점점 커지는 이유보니]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