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해결방안 마련돼야…日역대내각 역사인식 계승돼야"

정부는 23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계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방일과 한일 정상의 기념 리셉션 교차참석 이후 기대가 커진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열린 입장이라면서도 여건 조성을 강조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동안 밝혀온 바와 같이 정상회담 개최에 열린 입장"이라면서도 "그런 만큼 성공적인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도록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를 위해서는 국교정상화 50주년이라는 뜻깊은 해에 남은 현안들의 진전을 토대로 양국 관계의 선순환적 구조를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건 조성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을 거론했다.

노 대변인은 "여건 마련을 위해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있어서 우리 국민, 피해 당사자인 할머님들,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해결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1965년 이래 일본 내각이 채택해온 그런 역사인식에 관한 문제, 역사인식이 그대로 계승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아베 총리가 오는 8월 아베 담화에서 무라야마 담화 등 역대 내각이 밝혀온 올바른 역사인식을 담아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효정 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