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3일 "(한일) 관계 개선의 움직임을 살려 일한 정상회담에 연결해 양국의 관계를 개선·발전시켜 가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23일 태평양전쟁 오키나와(沖繩) 전투 전몰자 추도식이 열린 오키나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지난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측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제와 관련해 절충점을 찾은데 대해 "협력하기로 합의할 수 있었던 것은 양국에 정말 잘 된 일"이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