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 문제 협력 합의 정말 잘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3일 "(한일) 관계 개선의 움직임을 살려 일한 정상회담에 연결해 양국의 관계를 개선·발전시켜 가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23일 태평양전쟁 오키나와(沖繩) 전투 전몰자 추도식이 열린 오키나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지난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측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제와 관련해 절충점을 찾은데 대해 "협력하기로 합의할 수 있었던 것은 양국에 정말 잘 된 일"이라고 평가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