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 수교행사 교차 참석 현안해결에 중요 계기"

황교안 국무총리는 23일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서울과 도쿄에서 각각 열린 '한일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교차 참석한 데 대해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양국 현안을 해결하는 데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한일 관계 전망을 묻는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한 뒤 "이를 토대로 양국 관계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진행돼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한일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양국간의 신뢰 가능한 회담이 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김연정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