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한일 양국에서 진행된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각각 참석해 축사를 통해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나 매시지의 강조점에선 차이를 보였다.

박 대통령이 과거사 치유를 통해 미래로 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면, 아베 총리는 한미일 3각 협력까지 언급하면서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한일간 협력의 당위성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에 대한 역사적 평가에서도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박대통령 '과거사 해결'에 방점 = 박 대통령은 "올해가 미래를 향해 나갈 수 있는 역사적 기회"라면서 그 방법과 관련,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가 경색된 원인인 과거사 문제인 만큼 '과거사의 짐'을 전제조건 없이 내려놓자는게 아니라 일본이 결자해지 자세로 이를 풀어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외교 소식통은 "박 대통령이 일본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부드럽게 강조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나아가 '신뢰가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뜻의 사자성어 '무신불립(無信不立)'을 언급하면서 "신의를 보다 깊게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들을 양국이 함께 취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 주일 美대사 참석 소개하며 '전략적 이익' 강조 = 아베 총리는 "일한 관계의 발전은 숱한 장애를 극복해 가면서 구축된 것"이라면서 "50년을 돌아보면서 양국 국민이 공유해온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는 당위론을 먼저 제시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로 "한일 양국이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캐롤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 대사가 도쿄 행사에 참석했다고 소개하면서 "일한 양국의 협력 강화, 일미한 3국의 협력 강화는 아태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더없이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일본의 과거사 도발 등의 이유로 한일 관계가 경색됐지만 양국간 전략적 이익이 크고 이는 한일 양국의 동맹국인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하므로 관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메시지인 셈이다.

◇박대통령 "불행했던 관계 극복하고 새시대 열고자 큰 걸음" = 박 대통령은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의 의미와 관련, "반세기전 오늘, 양국은 20세기 전반 불행했던 관계를 극복하고 화해와 상생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고자 큰 걸음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50년간 두 나라는 정치, 안보, 경제, 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교류를 통해 관계를 증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침략전쟁과 식민지배 등을 '20세기 전반 불행했던 관계'로 암시하면서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이뤄진 한일 국교정상화가 양국 화해와 상생을 위해내려진 결정임을 강조한 셈이다.

◇아베 "외조부가 국교정상화에 깊이 관여" = 아베 총리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면서 한일 국교정상화에 관여한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 등 가족사를 거론하면서 한일 국교 정상화에 의미를 부여했다.

아베 총리는 "50년전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 외종조부인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전 총리가 한일 국교정상화에 깊이 관여했다"며 "50년이 지난 오늘 저 자신도 총리로서 이 기념비적인 날을 맞이해 축하행사에 참석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제 고향 시모노세키는 에도 시대에 조선통신사가 상륙한 곳이자 부산과 재매도시"라며 "(한일간) 지방교류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