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수석부대표 회동 성과없이 종료
野 "시행령 조치 없으면 본회의 안해"

5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공무원연금 개혁을 마무리 짓겠다는 여야 간 공식 합의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새누리당 조해진·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회기 마지막날인 28일 국회에서 회동해 협상을 재개했으나 최대 쟁점으로 급부상한 세월호 시행령 수정 문제를 놓고 의견 차를 전혀 좁히지 못해 성과 없이 헤어졌다.

새정치연합은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1과장을 검사가 아닌 민간인으로 배정하고 지난 1월 시작된 특별조사위 활동 기간을 '구성부터 1년'으로 다시 정해 늘리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시행령 수정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국회법만 먼저 개정하고 구체적인 시행령 개정 논의는 6월 임시국회에서 시작하자는 입장이다.

새누리당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협상 노력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방침이지만, 새정치연합은 "시행령을 고치지 않겠다면 더 협상할 필요가 없다"며 적극성을 보이지 않고 있어 협상 상황이 더욱 꼬이고 있다.

조해진 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 측에서 아예 연락도 안 받겠다는 식으로 말하고 나갔는데,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화를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이춘석 수석부대표는 "시행령에 대해 진전된 조치가 없으면 오늘 협상도 없고 오후 2시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에 대해서도 전혀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배영경 김동현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