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방북을 거부했다. 반 총장은 개성공단 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서울디지털포럼 연설에서 “오늘 새벽 북한이 외교 경로를 통해 개성공단 방북 허가 결정을 철회한다고 알려왔다”며 “갑작스러운 철회 이유에 대해선 아무 설명이 없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평양의 결정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북한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내민 대화와 협력의 손을 잡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나 북한은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의 핵 타격 수단은 소형화·다종화 단계에 들어선 지 오래이며 장거리 로켓의 정밀화·지능화도 최상의 명중 확률을 담보할 수 있는 단계”라며 “우리의 자위력 강화 조치에 함부로 도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