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뒤 수락연설 하는 반기문 총장. / 변성현 기자

20일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뒤 수락연설 하는 반기문 총장. / 변성현 기자

정 의장 "北 조치는 유엔에 대한 대단한 결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0일 "어제까지 개성공단 방문이 확정돼서 발표까지 됐는데, 그 결정이 번복된 것은 유감스럽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긴장완화나 민족화해를 도모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정의화 국회의장과 정갑윤·이석현 부의장, 새누리당 유승민·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반 총장은 또 "한반도 긴장완화와 화해 노력을 위한 결심은 변함없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한이 당사자로서 일을 풀어가고, 유엔은 도와주는 기능을 하자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북한이 반 총장의 개성공단 방문을 무산시킨 것은 유엔에 대한 대단한 결례"라면서 "북한 지도자들이 사과하는 뜻으로 빠른 시일 내에 유엔 사무총장을 평양에 초청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개성공단) 방문이 남북한의 화해와 협력의 계기가 되기를 두손 모아 빌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석현 부의장도 "북한이 미국과 만나는 것을 원하면서 유엔 사무총장을 막은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이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20년 전에 (부트로스 부트로스) 갈리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에서 김일성 주석을 만난 일이 있었는데 다음에는 북한 외교채널을 통해 날을 잡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도 "유엔 가입국인 북한이 남북경협 현장인 개성에 유엔 사무총장이 방문하는 계획을 취소한 것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남북관계에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북한이 (반 총장의) 개성공단 방문을 거부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제를 오래 두지 말고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총장의 뜻에 따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큰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나경원 위원장은 "개성공단 방문 무산은 아쉽지만 한번 두드려서 안 되면 2,3번 두드려서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뒤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유엔의 지속적인 문제 제기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앞서 반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날 오후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 예방을 언급하며 "박 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활동해 나가는 데 있어서 의회의 지지, 특히 초당적 지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초당적 지지는 전세계 어디를 가도 제가 강조한다"면서 "특히 외교, 국제개발, 평화, 정의, 이런 면에 있어서는 당이 다를 수가 없고, 인류보편적 가치이기 때문에 의원들께서 협조해 주면 감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가 굉장히 높다"면서 "대한민국처럼 별다른 문제가 없는 나라도 많지 않다.

한국은 많은 나라의 부러움의 대상이 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존경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 의장은 유엔의 '포스트-2015 개발 의제'를 언급한 뒤 "이것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부패방지와 교육이 중요하다"면서 "대한민국 국회도 유엔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