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0일 잇따른 강진으로 큰 피해를 본 네팔에 1천만달러(100억여원) 상당의 무상원조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네팔의 지진피해에 따른 복구 및 재건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네팔 총리는 지난 8일 의회연설에서 공공시설 등의 복구가 시급하다고 호소한 바 있으며, 유엔총회는 15일 네팔 복구·재건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촉구하는 결의를 채택했다.

정부는 '현지 수요 맞춤형 단계별 지원 전략'에 따라 네팔 정부 차원에서 확인한 시급한 복구·재건 수요를 우선 지원하고, 중장기 차원에서 필요한 수요는 적절한 사업을 발굴해 단계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초기 복구 단계에서는 잔해 제거를 위한 중장비 제공이나 이재민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 구호활동 등을 즉각 실시할 예정이다.

또 현지 대사관과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사무소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피해지역 보건의료 체계구축, 네팔 정부의 지진피해 대응능력 강화 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발굴해 올해 중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식량계획(WFP),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원조기구와도 공동으로 복구·재건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에 결정한 무상원조와 별도로 네팔 지진 피해와 관련해 50만달러의 현금과 텐트 등 현물 지원, 긴급구호대 파견 등을 통해 총 148만달러 상당을 이미 지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