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만나 사드 첫 언급 주목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18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주목된다.

케리 장관은 이날 방한 마지막 일정으로 서울 용산 주한미군 기지를 방문해 미군 장병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위협을 거론하고 "우리는 모든 결과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것이 바로 우리가 사드와 다른 것들에 관해 말하는(talking about)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은 매우 도발적인 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유엔 협약을 위반해 핵무기를 만들고 우리가 러시아, 중국, 일본 등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억제하려고 하는 모든 것들을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케리 장관이 공개적으로 사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날 한미 외교장관 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사드에 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한미 양국은 공식적으로 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에 대해 '3 NO'(요청·협의·결정 없음)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도 지난달 10일 방한 당시 기자회견에서 "그 누구와도 아직 사드 배치 논의를 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한미 양국의 사드 논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위협이 "함정과 병력을 배치해야 하는 이유"라며 한반도 내 미국 군비 유지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또 북한을 아프가니스탄, 예멘, 이라크와 함께 '비국가 행위자'(non-state actors)로 꼽고 "미국은 (과거와는) 매우 다른 도전을 야기하는 비국가 행위자들과 맞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과 주한미군 장병들과의 만남은 주한미군 기지 내 체육관에서 이뤄졌다.

이 자리에는 미군 장병과 가족 등 약 300∼400명이 참석했다.

이들의 만남은 약 40분 동안 진행됐으며 케리 장관은 장병들과 악수를 하고 함께 기념사진도 찍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오석민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