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숙청' 북한 첫 반응 분석…신중론 입장도

북한이 17일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등이 숙청됐다는 국가정보원 발표에 대한 첫 반응에서 숙청을 부정도 긍정도 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 숙청을 시인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의 첫 반응이 숙청 자체가 아닌 외부의 비판에 초점이 맞춰진 측면을 보면 맥락상 숙청 및 처형이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 교수는 이어 "조선중앙TV 기록영화에 여전히 현영철 부장의 모습이 보이는 것은 김정은 정권이 장성택 처형 당시와는 다른 수준의 사안으로 이번 숙청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도 "일단 북한이 첫 반응에서 숙청을 부인하지 않았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단언하기는 어렵지만 실제 숙청했을, 나아가 처형했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분석했다.

장 선임연구원은 이어 "북한이 숙청을 하지 않았다면 반박하면 되는데 우리 정부뿐만 아니라 미국 등도 비판하는 상황임에도 하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향후 갑자기 현영철을 공개하는 식의 행동을 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 선임연구원은 북한 기록영화에서 여전히 현영철이 삭제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인지하지 못했다거나 기술적 어려움 때문은 아닐 것"이라며 "의도적으로 외부 여론에 혼란을 주기 위해서일 수 있다"고 풀이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편집국 성명을 통해 숙청을 부정도 인정도 하지 않은 채 "우리의 최고 존엄을 훼손하는 악담질을 계속한다면 멸적의 불소나기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은 "우리의 최고 존엄을 훼손하려는 역적 무리들을 민족의 이름으로 무자비하게 징벌할 강철포신들이 격동상태에 있다"고 위협하며 "자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 놀음을 당장 걷어치우고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북한이 이번 반응에서 숙청을 부정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숙칭을 시인한 것으로 볼 수는 없다면서 부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숙청을 기정사실화 하는 태도는 올바르지 않다는 신중론도 있었다.

김영수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북한 우리민족끼리의 성명 내용은 명료하고 단선적"이라며 "현영철은 숙청되지 않았는데 남한은 왜 이렇게 공포정치로 몰고가는 것이냐는 문제제기"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또 "이번 성명은 북한 내부에서도 공유된다는 측면을 고려하면 이번 성명을 낸 목적은 '숙청'을 남한이 만든 헛소문으로 몰면서 북한내 엘리트들의 분열을 막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어 "결론적으로 정말 숙청했는지 아닌지 애매한 부분이 있다"면서 "현재 상황을 보면 그가 살았더라도 북한 정치 무대에서는 한동안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13일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 등의 숙청 첩보를 공개하면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집권한 이후 처형된 간부가 70여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