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7일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등이 숙청됐다는 국가정보원 발표와 관련, 첫 반응을 보였다. 숙청에 대해선 부정도 인정도 하지 않았다.

북한은 다만 자신들이 '숙청정치' '공포정치'를 한다는 식으로 남한이 최고존엄을 훼손하는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면서 이를 중단하지 않으면 무력으로 대응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편집국 성명에서 "우리의 최고 존엄을 훼손하는 악담질을 계속한다면 멸적의 불소나기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은 실명을 직접 거론하며 박근혜 대통령까지 "나서서 '공포정치'니 뭐니 하고 우리를 악랄하게 헐뜯는가 하면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을 비롯한 여당 것들이 연일 '북체제 불안정'을 운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