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집권한 이후 처형한 간부 대부분이 당 소속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김정은이 집권 이후 처형한 70여명의 간부 중 60여명이 당 소속”이라며 “나머지는 군 또는 내각 인물”이라고 밝혔다.

처형당한 간부 중 당 소속이 많은 이유는 야전에 나가 있는 군 인사에 비해 경제적 이권이 많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13일 현영철 북한 인민무력부장의 총살 첩보를 공개하면서 김정은 집권 이후 처형된 간부급 인사가 2012년 3명, 2013년 30여명, 2014년 31명, 올해 현재까지 8명으로 총 70여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