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째 인양, 위험·불확실성 있지만 가장 가능성 높은 방법"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은 24일 세월호 인양 추가 비용 발생 여부와 관련, "대략 1천억∼1천500억원 사이에서 할 수 있다고 보지만 기상 조건이 양호하지 않거나 혹시 있을 수 있는 다른 추가요인이 발생하면 2천억원까지도 예상한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세월호 인양 예산의 최대치를 얼마로 추계하는지 묻는 새누리당 이인제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유 장관은 세월호의 안전한 통째 인양이 가능한지에 대해 "위험과 불확실성이 상존한다"면서도 "전문가들이 4∼5개월 동안 정밀 검토를 거쳐서 기술적으로 가장 가능성 높은 인양방법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종자 유실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현재 있는 상태 그대로, 절단 작업 없이 통째 인양하는 방식을 채택했다"고 덧붙였다.

인양 시기를 앞당길 수 있는지에 대해선 "2달 정도 지나면 입찰을 통해 인양업체를 선정할 것이고 인양업체가 계획을 세워 실제 (인양)할 때까지 설계를 하면 3개월정도 소요될 것"이라며 "대략 9월말∼10월 정도가 돼야 실제 수중작업에 착수할 상황이 된다"고 설명했다.

유 장관은 유족들이 폐기를 요구하는 세월호특별법 정부시행령에 대해선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가 잘 발족해 무사히 출범할 수 있도록 시행령을 잘 보완해 이른 시일 내 정비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유가족과 특별조사위가 말하는 쟁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일부 부분은 수용했다"며 "앞으로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시행령 문제가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유 장관은 "특별조사위에 그 부서를 총괄 담당할 실장급이 실무적으로 꼭 필요하다.

조직을 총괄할 실장이 없다는 것은 너무 이상하다"라며 기조실장에 부처 공무원을 임명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기획조정실장은 명칭에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으므로 오해가 없게 명칭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