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과거사와 분리해 북한문제 협력"…'투트랙' 재확인
일본 "역사 정면 직시"?…아베 총리 연설내용 언급 회피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16일(현지시간) "공통의 의제와 공통의 접근, 공통의 가치가 한·미·일 3국을 단결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부 청사에서 한·미·일 3국 외교차관 협의회를 개최한 직후 공동 기자회견을 한 자리에서 "한·일 양국이 직면한 공통의 목표와 도전과제가 현존하는 갈등을 훨씬 압도할 것임은 자명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블링큰 부장관은 그러나 "미국은 한·일 양국 사이를 중재하는 것이 아니라 (관계 개선을) 독려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적극적 중재에 나섰다는 외교가의 관측을 부인했다.

우리 측 조태용 외교부 제1차관은 "우리는 과거사 문제에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는 한편으로, 북한을 비롯한 다른 분야에서는 협력을 증대시키고 있다"며 우리 정부의 '투 트랙' 접근 기조를 재확인했다.

조 차관은 이어 "외교라는 것은 양측 간에 갈등이 있을 수 있지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측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사무차관은 "일본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라며 "우리도 역사를 정면으로 직시하고 있으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공개적으로 과거사 문제에 대한 견해를 표명했다"고 주장했다.

사이키 차관은 "한국과 일본은 지난 50년간의 양국 관계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양국은 지난 50년간 매우 긍정적인 관계를 보여왔으며 이를 더 나은 관계로 발전시켜나갈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사이키 차관은 그러나 "아베 총리가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는 연설문 초안을 보지 못해 모르겠다"고 구체적 답변을 피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