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릴 한·미·일 외교차관 회의가 한·일 관계의 흐름을 바꿀 변곡점으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양국에 관계 개선을 독려하는 '촉진자'에서 화해를 적극적으로 주선하는 '중재자'로서 미국의 역할이 전환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 많다.

3국의 외교차관끼리 모이는 형태의 회의체는 사상 처음이라고 외교 소식통들은 분석한다. 외교장관이나 6자회담 수석대표, 국장급이 모이는 3자 회의체는 있었지만 '외교 2인자'들이 모이는 회동은 전례가 없었다.

이번 회동은 미국외교의 실세인 토니 블링큰 국무부 부장관이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있다. 블링큰 부장관은 지난 2월 한국과 일본을 순방하면서 양국 관계의 조속한 개선을 희망하는 미국 측 '메시지'를 전달한 인물이다.

블링큰 부장관이 주도한 이번 3자 회동은 미국이 지금까지 소극적으로 독려하는 차원을 넘어 양국 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압박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달 말 예정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방미와 상반기 이내로 예상되는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를 앞두고 한·일 간의 갈등을 확실히 매듭짓고 넘어가겠다는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게 워싱턴 외교가의 평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