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한·중에도 책임있다'는 셔먼 발언과 같은 흐름"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이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일 협력의 잠재 이익이 "과거의 긴장과 현재의 정치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카터 장관은 도쿄에서 9일 열리는 미일 국방장관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하기 전 요미우리 신문과 한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응하는 한미일 3각 공조의 중요성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우리 세 나라(한미일)는 미래를 지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카터 장관은 "미국은 (한일관계의) 역사적 민감성을 인식한다"고 전제하긴 했지만 결국, 과거사 갈등 해결보다 북한 핵문제 등에 대처하기 위한 한미일 공조 복원이 시급하다는 인식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8일자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한 인터뷰 전문에 의하면, 카터 장관은 "3국(한미일) 안보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재균형' 정책의 핵심요소"라며 "일본은 이 노력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는다"고 말했다.

재균형 정책은 미국 외교·안보·경제 정책의 축을 중동 등에서 아태지역으로 옮긴다는 오바마 행정부의 정책 기조를 말한다.

카터 장관은 또 "두 중요한 동맹국(한국과 일본)과의 사이에 지난해 12월 정보공유 합의(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관한 정보공유 약정)가 이뤄진 뒤 우리는 3국간 안보협력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고 밝힌 뒤 "나는 이 문제를 도쿄와 서울에서 동맹국들과 논의할 것"이라며 일본과 한국 방문(9∼11일)의 주목적이 3국 공조 복원에 있음을 시사했다.

카터 장관은 "미국, 일본, 한국이 함께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최선의 대응을 하고, 억지력을 증강하며 지역 안정을 확보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카터 장관의 발언에 대해 요미우리 신문은 역사 갈등에서 한국과 중국에도 책임이 있다는 취지를 담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의 2월 발언과 같은 흐름에 있다고 평가했다.

또 "카터 장관이 비판을 각오한 채, 향후 미국의 '재균형 정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일한관계의 현상 타개를 호소했다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자위대의 대미 후방지원 범위를 일본 주변에서 전세계로 확대키로 하는 등 일본 아베 정권이 최근 대미협력 강화에 적극성을 보이는 가운데, 미국 핵심 당국자 입에서 한중일 역사인식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입장을 지지하는 듯한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6일 요미우리와 인터뷰에서, 가해 주체를 거론하지 않은 채 일본군 위안부를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의 희생자"로 표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난달 미국 언론 인터뷰 발언을 "긍정적인 메시지"로 평가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