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북핵·인권문제 해결책은 결국 한반도 통일"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등 미하원 대표단을 만나 "위안부 피해자들이 90세에 가까운 고령임을 감안할 때 위안부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펠로시 원내대표는 여성 인권의 차원에서 문제해결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원내대표 등 미하원 대표단을 1시간 5분간 접견한 자리에서 한미관계,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범세계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핵, 북한 인권문제가 우리에게는 가장 큰 안보위협인 동시에 동북아 지역과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심각한 불안정 요인"이라며 "북핵, 북한 인권문제 등 여러 복잡한 문제들을 풀어내는 해결책은 결국 한반도의 통일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jamin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