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가능성과 관련, 방한 중인 류젠차오(劉建超) 부장 조리(차관보급)를 통해 원칙적인 중국의 입장을 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훙레이(洪磊)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말에 "류 부장조리가 사드 문제에 대해 오늘 중국의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훙 대변인은 그러나 중국의 사드 문제에 대한 원칙적인 입장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지난 2월 초 정례브리핑에서는 관련 질문에 "우리는 관련국이 지역의 평화 안정, 양자관계의 대국적인 측면에서 출발해 관련 문제를 신중하고 적절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며 신중한 처리를 촉구했다.

류 부장조리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드 문제와 관련한) 중국 측의 관심과 우려를 중요시해달라"면서 한미가 사드 문제에 대해 타당한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