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오후 장·차관급 인사 12명, 청와대 특보와 수석 12명에게 임명장과 위촉장을 수여한다.

박 대통령은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조신 미래전략수석 등 청와대 신임 참모진을 비롯해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김재춘 교육부 차관,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김주현 법무부 차관, 박민권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최민호 국무총리 비서실장, 이경숙 국가인권위원회 위원, 한상순 황해도 지사, 김덕순 함경남도 지사 등도 이날 임명장을 받는다.

정무특보로 위촉되는 주호영 윤상현 김재원 의원(이상 새누리당)의 경우 국회의원 겸직금지 위반이란 논란이 일었지만 역시 이날 공식 위촉된다. 이들의 경우 국회의원이 청와대로부터 위촉받는 것이라 삼권분립에 위배된다는 지적도 제기돼 왔다.

이들과 함께 이명재 민정특보, 임종인 안보특보, 김경재·신성호 홍보특보도 위촉장을 받는다.

이날 임명장 및 위촉장을 받는 인사들은 부부동반으로 참석해 박 대통령과 티타임도 가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