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일각 '현역의원 겸직·삼권분립' 논란에도 불구 위촉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현역 국회의원의 대통령 특보 겸직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새누리당 주호영, 윤상현, 김재원 의원을 정무특보로 공식 위촉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장·차관급 인사 12명, 청와대 특보와 수석 12명에게 임명장과 위촉장을 수여한다"고 말했다.

위촉장 수여 대상은 정무특보 3명을 비롯해 이명재 민정, 임종인 안보, 김경재 ·신성호 홍보 특보 등이다.

청와대가 정무특보를 신설한 것은 여의도 정치권과의 소통강화를 위한 차원으로 풀이됐지만 새누리당 일각에서조차 친박(친박근혜)계 중심 인사들의 낙점으로 오히려 불통이 심화할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국회의원이 청와대로부터 자리를 위촉받는 것이어서 삼권분립 위반이나 국회의원 겸직금지 위배 등의 논란도 제기돼왔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민정수석, 김성우 홍보수석, 조 신 미래전략수석 등 청와대 신임 참모진과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아울러 김재춘 교육부 차관,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 김주현 법무부 차관, 박민권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최민호 국무총리 비서실장, 이경숙 국가인권위원회 위원, 한상순 황해도 지사, 김덕순 함경남도 지사 등도 이날 임명장을 받는다.

임명장 및 위촉장을 받는 장차관급 인사들과 청와대 신임 참모진, 특보들은 이날 행사에 부부동반으로 참석해 박 대통령과 간단한 티타임을 가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jamin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