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8일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의 피습 사건에 대해 이른바 '종북 세력 숙주론'을 꺼내들고 야당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제19대 총선에서 위헌 정당으로 해산된 통합진보당과 연대를 통해 국회의원을 배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포함해 종북 세력이 성장할 토양을 제공했다는 게 새누리당의 주장이다.

박대출 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 국회의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기자회견을 한 일도 여러 차례인 김기종 씨가 어엿한 시민운동가로 행세한 데는 야당 의원들과의 교류가 한몫 했다"면서 "김 씨는 국회 마이크를 잡고 반체제 주장을 펼치는, 일반인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특혜를 받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야당이 종북과 손잡은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며, 사상 초유의 테러에 대해 야당이 해명할 부분이 있다"라면서 "김 씨가 7차례나 방북하고, 성공회대 외래교수를 지낸 것은 모두 야당이 집권하던 시기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지금은 새정치민주연합이 종북몰이 운운하며 역색깔론을 펼칠 때가 아니라 종북 숙주에 대한 참회록을 쓸 때"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무성 대표와 나경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이날 오전 리퍼트 대사가 입원 중인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찾아가 위로를 전하고, 한미동맹 강화를 포함한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은 종북 좌파들이 한미동맹을 깨려는 시도였지만 오히려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고 더 결속시키는 계기가 됐다"면서 "이 일을 한미 혈맹관계가 더욱 굳건히 되도록 노력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나 위원장은 MBC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해 "초기 대응은 정부가 비교적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차관의 발언과 이 테러와의 연관성을 얘기 하면서 갈등을 조장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