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설연휴 첫날 소외계층·치안안전 현장방문
설 당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희호 여사 예방…총리공관 입주완료


이완구 국무총리는 18일 "가짜 방화복 납품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설명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설 연휴 첫날인 이날 서울 종로소방서를 찾아 조송래 중앙소방본부장으로부터 방화복 납품의 문제점을 개선하겠다는 보고를 받고 이같이 밝혔으며, "가짜 방화복 문제는 국무조정실이 직접 챙기라"고 수행한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에게 지시했다.

앞서 국민안전처는 2013~2014년 납품받은 방화복 1만9천여벌 중 5천300여벌에 검사합격 날인이 없거나 가짜 날인이 찍혀있는 것을 확인하고, 해당기간 납품받은 방화복 전체를 착용 보류한 뒤 납품업체를 수사기관에 고발한 바 있다.

이 총리는 또한 설 연휴 특별경계 활동중인 소방관을 격려하고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으며, 연이어 명동파출소를 찾아 특별방범 근무중인 일선 경찰관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앞서 이 총리는 독거노인들과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하는 것으로 첫 민생행보에 나섰다.

이 총리는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2명을 찾아 위로하고 독거노인 안부확인서비스가 실제로 도움이 되는지를 점검했다.

이 어 서울 중구의 아동복지시설 '남산원'을 방문해 "대한민국이 압축성장을 하는 과정에서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고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이 많은데, 정부에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검토해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고등학교를 이탈하는 학생들이 전국적으로 몇 만명이 된다"며 "이런 학교 밖 아이들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교육부,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가 종합적 대안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설 당일인 오는 19일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예방하고 국립경찰병원과 중앙보훈병원을 위문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이 총리는 취임 당일인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 부인과 함께 입주해 공관활동을 시작했다고 국무총리실이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jo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