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취임사 3대 화두

경제 살리기
"공공·노동 등 개혁과제 강력 추진…성장동력 확충·국가 경쟁력 강화"

공직기강 확립
"공직개혁 위해 모든 권한 행사…신상필벌 원칙 철저히 지키겠다"

소통
"국민 이기는 장사 없다…국민·야당 입장서 소통에 노력"
< “잘하겠습니다” >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잘하겠습니다” >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관문을 통과한 이완구 신임 국무총리의 첫 공식 일성은 ‘경제 살리기’였다.

이 총리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을 하고 업무를 시작했다. 이날 열린 국무회의에도 참석했다. 이 총리는 취임사를 통해 “국무총리로서 무엇보다 먼저 경제 살리기에 온몸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지금 우리 경제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세계 경제의 장기적인 침체로 인해 중소기업인, 소상공인, 농어민을 비롯한 많은 국민이 생업의 현장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총리는 구체적으로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도록 정부의 역량을 모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 3년차인 올해가 경제 도약을 이룰 결정적 시기라는 점에서다. 그는 “공공·노동·금융·교육 등 4대 개혁과 규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해 경제 성장동력을 확충하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당 원내대표 출신인 이 총리가 또 다른 정치권 출신인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함께 경제활성화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전력투구하겠다는 뜻이다.

이 총리는 공직사회도 바로잡겠다고 했다. 그는 “공직 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국무총리에게 주어진 모든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며 공무원 사회의 사정 바람을 예고했다. 이 총리는 “공직개혁의 시작은 공직 기강 확립이라고 생각하며 신상필벌 원칙을 철저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기강을 무너뜨리는 일은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장·차관과 기관장 여러분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이 총리의 의지에 따라 지난해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 혁신 차원에서 신설된 국무총리실 소속 부패척결추진단이 부패 척결의 고삐를 더욱 죌 전망이다. 지난해 7월 출범한 부패척결추진단은 지난해 말까지 1643건에 이르는 공무원 비리를 적발해 800명을 수사 의뢰했고, 72명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했다.

이 총리는 소통의 중요성도 빼놓지 않았다. “국민을 이기는 장사(壯士)는 없다고 믿으며 국민의 마음,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과의 소통에 열정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국회와의 소통도 강조했다. 여당과의 당정협의를 강화해 정책 입안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각종 정책을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여당 원내대표로 일할 때 야당을 중요한 파트너로 생각하며 소통해온 경험을 살려 야당을 이기려 하지 않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 총리에게 명실상부한 ‘책임총리’를 구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해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총리가 능력과 연륜을 발휘해 국정에 좋은 성과를 내려면 그만한 권한과 책임이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총리의 권한과 책임을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부여해 책임감을 갖고 내각을 통할해 국정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대통령의)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청문 과정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가슴에 새기면서 이에 따르고, 특히 청와대와의 소통에 앞장서 달라”며 “많은 총리가 걸어왔던 길 대신 국민이 원하는 길로 가라”고 주문했다. 강기정 새정치연합 정책위원회 의장은 “반쪽 총리로 시작했으나 책임총리로 직무를 수행하고 온전한 총리로 퇴임하길 바란다”고 했다.

김주완/고재연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