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총리 취임식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이 16일 우여곡절 끝에 처리됐지만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불거진 언론사 외압 의혹 등으로 정치적 내상을 입은 그가 과연 책임총리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새정치민주연합의 강력 반발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이 후보자의 인준을 강행한 모습을 보인 만큼 향후 ‘반쪽 총리’라는 야당의 정치적 공세를 피하지 못할 전망이다.

이 총리는 집권 3년차에 들어선 박근혜 정부의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증세 없는 복지의 전제 조건이나 다름없는 경제 활성화와 공무원연금·공기업·규제 등 3대 개혁, 노동시장 구조조정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 사안마다 여야 간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어 야당 협조 없이는 풀어나가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이 총리가 박근혜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에 힘을 보태고 내각 장악력을 높이기 위해선 내각 전반에 대한 리더십을 확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해 세월호 참사 이후 물러날 예정이던 정홍원 전 총리가 후임 총리 인선이 꼬이면서 유임된 이후로 총리의 위상과 내각 장악력이 떨어졌다는 지적이다.

이 총리가 ‘책임총리’로서 헌법과 법률에 보장된 장관 제청권 등 권한을 확실하게 행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 총리는 이날 귀갓길에 총리 인준 소감에 대한 질문을 받고 “여러 가지로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아주 낮은 자세로 국민을 잘 모시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한 “국정의 중요한 한 축으로서 야당을 존중하고 국민 말씀을 잘 경청해 경제 살리기에 힘쓰겠다”고 했다. 이 총리는 17일 취임식을 할 예정이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