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무장관은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 "검찰에서 철저하게 수사를 마무리하도록 지도·감독하겠다"고 9일 밝혔다.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국정원 댓글 수사사건 수사를 축소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바 있다.

황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 출석, 새누리당 김도읍 의원이 김 전 청장의 수사외압 의혹을 주장했던 새정치민주연합 권은희 의원의 위증 혐의에 대해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앞서 권 의원은 수사외압 의혹 폭로와 관련, 지난해 7월 모해 위증 혐의로 자유청년연합 등 보수단체에 의해 고발된 상태이다.

황 장관은 수사 상황에 대해 "필요한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며 권 의원에 대한 소환과 관련, "수사 상황을 종합한 뒤 적절한 시기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