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은 30일 재임 시절 비화를 공개한 회고록의 집필 경위에 대해 "국정의 연속성을 위해 다음 정부에 참고되도록 집필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은 연속성이 있어야 하는데 정권이 바뀌면 책임자들이 모두 바뀌니까 제대로 전달이 안되고 단절이 되는 게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 김두우 전 홍보수석비서관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이 회고록 출간을 기점으로 적극적 정치 행보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에 대해서는 "이 전 대통령은 최대한 5년간 경제를 비롯한 정책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정치 분야는 배제하도록 신경을 썼다"면서 "정치에 개입하려고 했으면 정책 위주로 썼겠느냐"고 설명했다.

한편, 회고록 탈고 후 가족들과 외국에 나갔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