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5차례 무산, 실패한 접촉 공개 말란 원칙있나"
"盧 전 대통령 관련 내용, 고인 의식해 신중히 접근"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30일 곧 출간을 앞둔 이 전 대통령의 회고록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외교·안보 분야를) 박근혜 정부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회고록에서 이 분야 내용을 자세히 소개한 배경을 밝혔다.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국가정보원이나 외교부 등의 상층부가 바뀌었기 때문에 전임 정부에서 이 부분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정확하게 알려야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성공한 것만 넣으면 자기 자랑인데, 회고록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북한과의 비공개 접촉이나 이런 것에 대해 실패한 비공개 접촉은 공개하지 말라는 원칙이 있는 것도 아니지 않으냐"고 반문, 회고록의 남북 접촉 비사(秘史) 공개에 대한 일각의 비판을 반박했다.

이어 "남북관계는 시간이 지나면 최소한을 공개해야 하는 것 아니냐. 국민들은 모르고 가라는 건데, 언제까지 그러라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한미 외교 등을 포함해 모든 걸 공개할 수 없어 이 부분은 상당히 깎아서 넣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전 수석은 당시 정상회담이 여러 차례 무산된 것이 "북한의 갑질"을 고치려 한 결과였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시기에 정상회담을 하려면 얼마든지 할 수 있었다.

다만 과거와 똑같은 방식으로는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어떤 상황이 진전되면 그 진전에 따라 지원되는 건 국민들도 이해하고 용납되지만, 정상회담을 하는 조건으로 돈이나 쌀의 대규모 지원을 요구하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상회담을 해 봤는데, 그 결과가 뭐냐. 그런 방식이 성공했으면 그 길로 계속 갔을 것"이라며 "북한이 자기들이 '갑'인 것처럼 행세하는 건 맞지 않다.

돈은 돈대로 받아먹고 갑질하는, 조공받는 태도를 고치려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베이징 등에서 접촉했을 때 돈을 내놨다는 얘기는 남북 접촉을 하면서 북쪽에 '여비'를 대줬던 건데, 이건 관례처럼 돼있는 것"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몇 억 달러, 몇십 억 달러를 주는 건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관련해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이면 합의'가 있었다는 데 대해선 "관련 기록을 찾아보고, 확인해 저술했다"며 회고록 내용이 '팩트'라고 강조한 뒤 "노 전 대통령이 고인이기 때문에 회고록을 쓰는 입장에서 이 전 대통령도 오히려 신중하게 접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수석은 미국산 쇠고기 협상 부분의 소개와 관련, "자칫 고인을 비난하는 꼴이 돼 굉장히 신중했다.

회고록에 밝히지 않은 내막은 그보다 훨씬 더 있다"고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