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가 안정적으로 정착하면서 건축물 신축허가 건수도 해마다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은 지난해 행복도시에서 건축물 신축허가가 총 163건으로 전년(92건) 대비 71건(77%)이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행복도시 건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신축허가는 총 343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정부청사 이전과 본격적인 아파트 입주가 시작된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신축허가는 301건으로 신축허가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정부청사가 완공된 지난해 신축허가는 163건으로 1생활권의 상가 및 단독주택이 대부분으로 행복도시가 조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행복도시 건설사업 초기단계인 2007∼2011년 신축허가는 42건으로 1생활권 정부세종청사와 은하수공원을 비롯해 2생활권 첫마을복합커뮤니티센터와 수질복원센터 등이다.



올해는 1만 8000가구의 공동주택 분양과 1만 9000가구의 입주가 예정됨에 따라 건축물 신축허가는 250건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건축물 신축은 주민입주 안정화 단계인 행복도시 1생활권과 본격적인 사업개발이 시작되는 2생활권, 세종시청·세종시교육청·세종경찰서 등이 들어서는 도시행정단지 3생활권에 집중될 전망이다.



추호식 행복청 건축과장은 '투명하고 신속한 민원처리와 위법건축물 단속 정비 등 건축행정의 내실화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정책뉴스팀 최형호 기자 | chh80@kpi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