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 "4대 구조개혁…경제 살리기 매진"
● 개헌 "당장 안한다고 불편한 것 없다"
● 김기춘 교체 여부 "현안 수습 후 결정"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3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3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수도권 규제 완화와 관련해 “종합적인 국토정책 차원에서 의견을 수렴해 연내에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12일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수도권 규제는 덩어리 규제로 아주 관심이 큰 규제인데, 지난해 조금씩 해서는 안 되니 과감하게 풀자고 해서 규제 단두대에 올라온 과제”라며 이같이 방침을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정치권과 지방자치단체 등의 반발을 우려해 수도권 규제 완화를 ‘장기 과제’로 남겨뒀지만 박 대통령이 연내 해결 의지를 보임에 따라 규제 완화 추진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개각에 대해 “해양수산부라든지, 꼭 개각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검토해 나가겠다”며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올해는 집권 3년차로 전국 단위 선거가 없는 해인 만큼 경제 활력을 되찾기 위해 결집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공공 노동 금융 교육 등 4대 부문을 중심으로 구조개혁에 박차를 가해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개헌 문제에 대해선 “당장 개헌을 안 한다고 해서 국민이 불편한 것은 없다”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정윤회 문건’ 유출 파문과 관련해 “국민에게 허탈감을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청와대 내부 조직을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인적쇄신론과 관련, 핵심 비서관 세 명(이재만 정호성 안봉근)에 대해 “교체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교체에 대해서는 “현안이 많아 그 문제를 수습하고 나서 결정할 문제”라며 당분간 유임시키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정종태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