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3주기…최용해·황병서 실세 재확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가운데)이 17일 평양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맨 왼쪽)과 최용해 노동당 비서(두 번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네 번째), 박봉주 내각 총리(다섯 번째) 등과 함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 중앙추모대회를 열고 있다. 최용해와 황병서는 결의 연설을 맡아 권력핵심임을 재확인했다. 김정일 동생인 김경희는 눈에 띄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