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서밋 기조연설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만찬에서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박 대통령 오른쪽부터),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응우옌떤중 베트남 총리,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등에게 나전칠기를 소개하고 있다. 부산=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만찬에서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박 대통령 오른쪽부터),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 응우옌떤중 베트남 총리,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등에게 나전칠기를 소개하고 있다. 부산=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한·아세안 경제협력 범위를 에너지와 제조업 위주에서 서비스 분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한·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첫 일정인 ‘최고경영자(CEO) 서밋’ 기조연설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공동의 서비스산업 육성은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고 국경의 장벽을 넘는 협력의 토대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협력 가능성을 실질적 성과로 구체화하기 위해서는 서비스산업의 발전과 협력을 가로막는 각국의 규제를 철폐해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에서 규제와 부딪치는 기업인들의 목소리”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추가 자유화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기업들의 한·아세안 FTA 활용률이 다른 FTA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은 실질적 자유화율이 높지 않고 원산지 기준이 복잡하기 때문”이라며 “더 많은 기업이 FTA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자유화와 원산지 기준 개선이 뒤따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미얀마 인도네시아 라오스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정상과 개별 양자회담을 하고 각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현지 프로젝트가 성사될 수 있도록 지원을 당부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는 포스코의 추가 투자 여건 개선을 요청했고, 조코 위도도 대통령으로부터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

부산=정종태/도병욱 기자 jtch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