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가 11일 부산에서 개막한다.

한국과 아세안의 대화관계 수립 25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회의는 지난 2009년에 이은 두 번째 특별정상회의이자 현 정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주최하는 다자 정상회의다.

박 대통령은 아세안 의장국인 미얀마 테인 세인 대통령과 함께 공동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주재하며 올해 다자 정상외교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9월 유엔 총회를 시작으로 10월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11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및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EAS),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로 이어진 다자 정상외교를 완결 짓는 무대다.

박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경제뿐 아니라 정치·외교 분야에서도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아세안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는 한편 미래지향적 관계 증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특히 2015년 아세안 공동체 출범을 앞두고 박 대통령은 아세안 외교를 중시하겠다는 메시지도 적극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아세안 공동체가 출범하면 인구 6억4000만 명, 국내총생산 3조 달러의 거대 단일시장이 출범하게 되기 때문.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한상공회의소 주관으로 열리는 '한·아세안 최고경영자(CEO) 서미트'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것으로 특별정상회의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박 대통령은 미얀마·인도네시아·라오스·태국·필리핀·싱가포르 정상과 릴레이 정상회담을 하고 경제·통상 분야 실질협력 강화 방안과 양국관계 및 한반도 등 지역정세를 협의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