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국 언론에 기고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돼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고 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데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국가들이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10일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아세안 10개국 언론에 보낸 기고문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은 동아시아의 공동 평화를 달성하는 데도 중요한 발판이자 요건”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세안 각국은 한국의 역사적 상처를 잘 이해해왔고, 한국과 북한 모두와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만큼 한반도 평화와 통일 과정에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